2012 잡년행진 선언문(한/영)

 

잡년행진 선언문 slut walk

2012년 7월 28일 (토) 오후 4시 | 종로 탑골공원 앞

슬럿워크 Slut Walk 는 2011년 4월에 캐나다 토론토에서 처음 펼쳐진 시위예요. 캐나다 토론토에 있는 요크 대학의 안전교육 강연에서 한 경찰관이 “성폭행 당하지 않으려면, 여자들은 헤픈 여자(슬럿, Slut)처럼 입지 말아야 한다.”는 발언을 했고, 이에 항의하며 행진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내가 무엇을 입든 내 몸이 모욕 당해서는 안 된다”, “나에게 무엇을 입을 지 말하지 말고 그들에게 성폭행하지 말라고 말해라”를 외치는 다양한 섹슈얼리티의 사람들이 한데 모여 거리로 나섰어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캐나다, 미국, 브라질 등 아메리카 대륙과 수많은 유럽 국가들, 싱가폴, 인도 등 아시아까지 셀 수 없이 많은 지역으로 번져나가고 있어요.

그리고 드디어 2011년 7월 16일 한국에서 ”잡년행진”이라는 이름으로 슬럿워크-코리아가  벌어졌어요! 당시 상황을 기억하시나요? 고려대 의대에서 동료 학생을 성폭행하고도 온갖 권력횡포와 추잡한 변명으로 빠져 나오기 바빴던 가해자들에게, 그 가해자들을 보호하지 못해 끙끙대는 사법부와 그 학교 행정부에게, 모두 할 말을 잃었었지요. 같은 시기 현대차비정규직 성폭력 사건을 보며, 노동의 사업장에서 여성이 성폭력에 얼마나 쉽게 노출되고, 온 힘을 다해 문제제기를 해도 해결하기 힘든 지를 지켜보며, 가슴 속 상처는 깊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이 말하는 잡년(Slut)이 되어 아니, 그들이 감히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잡년이 되어 목소리를 내기로 한 거죠.

피해자에게 성폭행의 원인을 묻는 사회에, 성폭행이 오락과 흥미거리가 되고, 개인의 불행과 불운으로 취급되며, 나의 몸을 뻔한 틀로 판단하고 모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과 의도적인 접촉이 갖은 변명으로 용인 되는 사회에 정말 지쳤다고.

그리고 1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다시 한 번 서울 한 복판에 섭니다.

사회는 변한 게 없기 때문에? 아니요. 사회는 변했어요. 우리가 한 마디씩 내뱉은 이 순간도 변하고 있죠. 하지만 여전히 많은 이들이 성폭행 피해자에게 무엇을  입고 있었는지, 왜 그 시간에 거기 갔는지 물어요. 여전히 많은 이들이 이성애를 자연시하고 남자친구, 여자친구가 있냐고 물어요. 여전히 “여성”들의 임금이 “남성”들의 임금보다 적은 것은 당연한 것처럼 여겨져요. 여전히 청소년, 노인, 장애인은 성욕이 불완전하다고 생각해요(어쩌면 그들에 대해 아무 생각을 안 하는 지도 모르겠어요.) 또 이주민을 비롯한 다른 국적, 다른 인종의 사람들에게 성적 편견과 조롱을 남발하죠. 그래서 우리도 다시 걷기를 선택하고, 또 한 번 외쳐요. 사회가 날 따라서 변해주면 좋겠지만, 그걸 기대한다기보다 나와 당신이 지금 이 순간 행복하기 위해서예요. 어떤 범주와 편견에서도 벗어난 ‘나다움’을 만끽해보려고요.

나다운 게 무엇일까요. 작년에는 끼 있는 많은 잡년들이 벗는 것을 택했어요. 아마 ‘시위하러 나왔어요’ 보다 ‘옷 다 벗고’가 사람 더 궁금하게 만들고, 눈에 쏙쏙 들어왔는지 대부분의 언론들은 그 점을 중점적으로 다뤘어요. 한 여름에 벗었다고 성폭행을 당하니 어쩌니 운운하더니, 이제는 벗은 몸을 찍겠다고 카메라들이 달려들죠. 사실은 벗어도 상관없고, 벗지 않아도 상관없어요. 우리는 다양한 방식으로 걸을 수 있어요. 섹시할 필요도 없고, 귀여울 필요도 없고, 착할 필요도 없고, 순수할 필요도 없고, 예쁠 필요도 없어요. (다 개 줄테야ㅠㅠ 개 미안…) 우리 함께 잡스럽게 걸어봐요!

너와 나, 잡년이 되어 만나자!

==========================

Slut Walk Korea Declaration 2012

28th July 2012, Tapgol Park, Jong-ro

‘Slut Walk’ is a demonstration which started in Toronto, Canada on April, 2011. A police officer spoke on crime prevention at a safety forum in York University. He said “Women should avoid dressing like sluts in order not to be victimized.” His comment sparked the Slut Walk movement. People who have various sexualities gathered and came out to walk together with slogans such as “Don’t mock my body no matter what I wear”, “Don’t tell me what to wear, tell them not to rape”. In 2012, Slut Walks were held in North and Latin American countries like Canada, USA and Brazil and in many European and Asian countries. It became a movement of rallies across the world.

On 16th July 2011, the Slut Walk was held in Korea under the title ‘Jap-Nyun Walk’. Have you heard about the sexual violence case involving Korea University students? We were all angry at the perpetrators who raped their colleague, and disappointed with the judiciary and the school authorities who tried to protect the perpetrators. Another sexual violence case occurred at the same period at a Hyundai Motors factory. The victim was a non-regular woman worker and we saw how difficult it was to punish a sex criminal and how easily female workers are exposed to sexual violence. We decided to become “sluts”, wear slutty clothes, showing off what sluts we are, and speaking out.

To the society that questions the victims for the reasons of sexual violence,

To the society where sexual violence is considered an entertainment and the unfortunate affair of individuals,

To the society who judges and looks at women’s body with unpleasant gaze,

We are really exhausted.

And today, we are standing here once more at the center of Seoul. Is this because society has not changed? No, society has changed. It is changing this very moment as we raise our voices and speak out. However too many people are still asking victims what they were wearing, why they were there, at that particular place and time. Too many people still consider hetero-sexuality as the only way of love. It is still a norm for male workers to get higher wages than female workers. Still, adolescents, old people, and handicapped people’s sexual desires are ignored in our society.

So we chose to walk again and speak up again. We walk because we want society to change, but more than that, we walk to be happy in the moment. We want to overcome any kind of prejudice and just be ourselves.

Last year, many “sluts” chose to take off their clothes. People and the media were more interested the fact that the sluts were taking their clothes off rather than the message slut walk was delivering.

The media tells us that women become targets of sexual harrassment because they are not wearing clothes, but then they are eager to take pictures the naked bodies of “sluts”. Don’t you want to speak out against the media that does not even know that it is a kind of sexual harrassment?

It doesn’t matter whether you choose to take off your clothes or not. We can do slut walk in various ways. We don’t need to look sexy, cute, good, lie a virgin, or beautiful. To others or to media or to men. We are perfect just being us. We don’t need to satisfy the standards of others. Let’s be sluts and walk together!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