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여성의 날 참가 성명서

여성의 날 참가 포스터, 디자인 바이 구로 @riotguro

 

성명서 인쇄용. 편집/디자인 바이 썽 킴 @GD0034477

 

성명서 텍스트 바이 칠월 @chilworl, 번역 떠비 @nitewalk

 

-동등한 성적/정치적 주체로서 여성의 권리를 요구한다-

– We demand women’s rights as equal subjects in sexuality and politics

‘누드 시위’

‘옷 벗을 자유를 요구하는 여성들’

‘여성들 나체로 길거리 활보’

‘Nude demonstrations’

‘Women demanding freedom to strip’

‘Girls go wild naked on the streets’

주류 언론 기사에서 ‘잡년행진’을 검색하면 나오는 결과들 입니다.

These are some of the headlines that come up when ‘Slutwalk’ is searched among the articles of mainstream mass media.

슬럿워크(Slut Walk)란 여성의 야한 옷차림과 늦은 귀가 등을 강간의 원인으로 지적함으로써 성범죄를 정당화하고 피해자에게 낙인을 찍는 것(victim blaming)에 반대하는 반성폭력운동으로 2011년 초 캐나다에서 시작되어 전 세계로 퍼져 나갔습니다. 한국에서도 고려대 의대 집단성폭력사건, 현대차 성희롱 피해노동자에 대한 부당해고 사건,성폭력 사건 재판과정에서의 판사의 모욕으로 인한 노래방 도우미 자살사건, 아동 성범죄에 대한 미약한 처벌 등 다양한 성차별적 사건 사고가 만연한 가운데, 잡년행진은 이러한 현안을 알리고 비판하기 위하여 트위터에서 자발적으로 모인 사람들의 힘으로 2011년 7월 16일 서울 광화문에서 진행되었습니다.

Slutwalk is an anti-sexual violence movement against ‘victim blaming’ which justifies sexual crimes by shifting responsibility of rape on women for dressing sexually or going home late. The movement first started in Canada in 2011 and since then has spread all over the world. Sexual discrimination cases are rampant in Korea with such cases as the Korea University sexual assault case, unfair layoff of sexual harrassment victim at Hyundai Motors, the suicide case of a karaoke escort, light penalties for sex offenders of children to name a few. Slut Walk Korea which took place in downtown Seoul on July 16 2011, was organized and carried out by the people who came together voluntarily on twitter to make known and criticize such pending issues.

잡년행진 준비 모임은 이후 <잡년행동>으로 이름을 바꾸고 ‘현대차 부당해고 사건 해결을 촉구하는 여가부 점거농성(잡년난장)’, 재능교육 농성장, 고려대 의대 집단 성추행 사건 해결을 위한 모임, 한진중공업 부당해고 철회(희망버스), ‘서울시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운동’,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 집회’,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반대운동’, ‘포스트 후쿠시마, 탈핵과 반원전’ 등 우리 사회를 보다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한 다양한 운동에 연대해 왔습니다.

After the event, the organizing group renamed itself ‘Slut Action’ and since then has organized or taken part in various solidarity actions to make our society a better place. Slut Action organized the ‘Slut Street Fair’ in solidarity with the sit-in by the victim of the Hyundai Motors case in front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d participated in the JEI Corporation sit-in demonstration, gathering for the resolution of the Korea University Sexual Assault case, Hope Bus for retraction of the unfair layoff of workers of Hanjin Heavy Industries and Construction company, Wednesday demonstration for the resolution of Japanese Military Sexual Slavery (Comfort Women) issue, Movement against the construction of the naval base in Gangjeong, Jeju Island and ‘Post Fukushima – movement for a nuclear free world’.

그럼에도, 슬럿워크가 기억되는 방식은 ‘벗은 여자들의 시위’였으며, 우리가 던지는 정치적 메시지들은 소거되고 선정적인 ‘섹시함’혹은 ‘천박함’의 이미지만 회자되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렇게 여성의 정치적 기여가 희석되고 가치절하되는 것은 비단 2011년 잡년행진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사실상 진보 진영, 사회 운동 진영에서 거듭 반복되어 온 성차별적인 위계화, 배제의 결과입니다.

In spite of these many actions, Slut Walk is remembered as ‘demonstrations by naked women’. Our political messages are erased and most people only talk about the images of the sensational ‘sexiness’ or ‘immodesty’. However, these kind of dilution and undervaluation of the political contribution of women are not only relevant to the 2011 Slut Walk but in fact is the result of repeated sexual discriminatory hierarchy and exclusion in social movement blocs and progressive blocs.

최근 논란이 되었던 ‘나꼼수 코피사건’에서도 이는 유사하게 반복 되었는데, 나꼼수 측은 여성 지지자에게 노출 시위를 독려함으로써 여성을 동등한 정치적 행위 주체가 아닌 ‘응원’하고, ‘후방에서 지지’하는 부차적 존재로 인식하는 조야한 사고를 드러냈습니다. 또한 이에 거부감을 느끼고 문제를 지적하는 것에 대해 ‘지금 더 중요한 것은 가카에 대항하고 정권을 잡는 것’, ‘보수 진영에 비판의 빌미를 제공하는 것은 배신행위’라며 전형적인 진영 논리로 섹슈얼리티의 문제를 덜 중요한 것, 희생 가능한 것, 분열을 가져오는 것으로 치부하였습니다.

The most recent controversy, the “Na Ggomsu Nose Bleed Case” is a similar repetition, in which the members of ‘Na Ggomsu’ urged nude demonstrations by its female supporters and thus revealed its coarse thinking recognizing women not as equal subjects in political action but rather as secondary beings ‘supporting and cheering from the rear’. Furthermore, in reply to the opinions and criticism which indicate the problem, ‘Na Ggomsu’ stated that ‘it is more crucial now to confront the president and seize power in government’ and that ‘providing excuses for criticism by the conservative camp is an act of betrayal’. Through such typical factional logic it deemed sexuality issues as less important, as something that can be sacrificed and brings about division.

2012년 총선을 앞두고, 조직내 성폭행 사건을 은폐하고 피해 여성을 모욕함으로써 지속적인 2차 가해를 저질러 온 정진후 전 전교조위원장이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후보 1번으로 결정 된 것 역시, ‘진보’를 표방하는 조직이 동시에 지극히 성차별적이고 젠더 감수성 없을 수 있음을 보여주는 극단적인 예이며, 진보 세력의 집권이 성 평등 실현을 의미하지 않음을 명백히 드러내고 있습니다.

With the upcoming 2012 elections, the decision to nominate Jung Jin-hoo, ex-chairman of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 workers’ union who covered up a sexual violence case in the organization and insulted the victim thereby committing secondary victimization, as a proportional representation candidate is also an extreme case which shows that an organization claiming to be ‘progressive’ is at the same time extremely sexist and void of gender sensitivity. It clearly shows that progressive powers in government does not signifies the realization of gender equality.

물론, 정봉주 전 의원의 석방을 촉구하는 비키니 시위와 슬럿워크는 ‘노출’을 시위의 수단으로 삼았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습니다. 여성은 정숙해야 한다는 차별적인 성적 엄숙주의는 잡년행동 역시 단호히 거부합니다. 그러나 잡년행동은 (1)여성의 몸이 인격을 제거당한 채 성적/말초적으로만 소비되고, (2)’충분히 아름답지’ 못한 여성은 ‘2등 여성’으로 위계화되는 것을 거부합니다. 또한, (3)정치적인 영역에서 여성의 기여가 동등한 참여가 아닌 ‘보조’와 ‘응원’으로 절하되는 성별 위계, (4)섹슈얼리티의 문제는 ‘노동 해방’/’정권 획득’등의 ‘대의’에 비해 부차적이고 덜 중요하다는 인식 역시 비판합니다.

Certainly, there is a common point between the bikini demonstration demanding the release of Jeong Bong-joo, ex-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Slut Walk in using the ‘exposure of women’s body’ to stage demonstrations. Slut Walk also resolutely rejects the discriminatory sexual rigorism which call for women to be virtuous. However Slutwalk rejects 1) the body of women being sexually/trivially consumed with their personalities removed, and 2)the grading of ‘less beautiful’ women as ‘2nd class women’. Furthermore, we criticize the 3) gender hierarchy which devalues the contribution as women in the political domain as ‘support’ and ‘cheering’ and not as equal participation, as well as the 4)the perception of sexuality issues as less important than ‘great causes’ such as ‘labor’/’securing political power issues’.

여성은(사실, 모든 이는) 벗었거나, 입었거나, 섹시하거나, 섹시하지 않거나, 나아가 계급과 인종 등의 구분을 떠나 모두 동등한 성적 주체이며 정치적 주체입니다. 어떤 복장을 하더라도, 어떤 정체성을 가지고 있더라도 강간당하지 않을 권리가 있으며, 섹슈얼리티의 문제는 정치적 문제만큼이나, 아니 그보다 더 중요합니다.

Women (In fact, everyone), whether they are naked, clothed, sexy, not sexy, and furthermore regardless of their class, race and other classifications, are equal in gender and politics. We have the right not to be raped no matter what we wear or how we identity ourselves, and sexuality issues are as important, or more important than political issues.

1908년 3월 8일, 여성들이 ‘빵과 장미’를 요구하며 거리를 행진한 지 100여 년이 흘렀고, 한국 여성의 날은 28회를 맞았으며, 처음 슬럿워크가 세상에 나온 지도 벌써 1년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여성의, 성적 소수자의 삶과 권리는 여전히, 충분하지 않습니다.

It has been more than 100 years since women marched demanding ‘bread and roses on March 8, 1908. Korea is seeing its 28th International Women’s Day and it has been almost a year since Slut Walk first took to the streets. However, there is still a long way to go for the rights of women and sexual minorities.

이제 잡년행동은 다시 거리에서 외칩니다.

Once again, Slut Walk takes to the streets and shouts out.

“내 몸은 내거다, 손대지 말라!”

“우리는 진보의 치어리더가 아니다”

“페미니즘 때문에 망할 당이면 망해도 싸다!”

“통합진보당은 정진후의 비례공천 철회하고 피해자에게 사과하라”

“My body is mine, hands off!”

“We are not cheerleaders of the progressive movement”

“If its a political party that will go under because of Feminism, so be it!”

“We demand the withdrawal of Jeong Jin-hoo’s nomination as well as an apology to the victim by the Unified Progressive Party”

2012년 3월

March, 2012

 

슬럿워크_성명서

pdf 원본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